재정설계

재정플랜에 대한 오해 - 이래서 못하고 저래서 안한다?

'잘 아는 분이 보험 하신다고 해서 하나 가입해 줬어요.'
'글쎄요, 갖고 있는게 어떤 플랜인지 잘 모르겠어요. 한번 본다 하면서 자꾸 잊어요.'
'담당 에이젼트가 그만 두어서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 누구랑 컨택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우린 이미 다 해놨어요.'
고객과 상담을 하기 전 가장 많이 듣는 이야기가 이런게 아닐까 싶다. 이 내용만 보더라도 재정플랜은 곧 보험이라는 인식, 그리고 보험은 그냥 아는 사람 얼굴 봐서 들어줘야(?) 하는 부정적 이미지를 엿볼수 있게 되어 안타까운 마음이 들지만, 이러한 이미지가 만연하게 된 것에 대해서는 재정전문가 스스로가 반성해봐야 할 문제이기도 하다.

재정플랜에 대한 세가지 오해

재정플랜에서 보험의 중요성이 두드러지고 결과적으로 솔루션이 되는 비중도 높긴 하지만, 보험은 재정플랜의 다양한 수단중 하나일 뿐이다. 많은 사람들이 재정플랜에 오해를 갖는 이유는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첫번째는 무관심이다. 본인이 가입한 플랜이 무엇이고 어떤 혜택이 있는지, 어떤 식으로 운용 되는지 사실은 잘 모르는 경우라 할 수 있다. 이런 경우는 계획에 따른 것이 아니라 막연히 필요할 것 같아서 혹은 아는 분의 권유에 의해 가입한 분들이 대부분이다.
본인은 은퇴플랜을 위해 열심히 불입했다고 했는데 Statement 를 리뷰해 보니 계획했던 방향으로 가고 있지 않다거나, 현재 담배를 끊은지 수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가입시 흡연자로 적용된 비싼 보험료를 아직까지 내고 있는 경우, Tax Deduct 가 별로 필요치 않는 상황인데도 Roth IRA 대신 IRA로 가입을 한 것, 가입한 상품이 본인의 투자성향과 반대로 운용되고 있는 것을 모르고 있는 경우 등 그 예는 허다하다.
두번째는 편견이다. 스스로 알아서 결정하는게 더 낫다고 생각하거나 아니면 재정전문가를 통하면 추가비용이 들거나 비싸지 않을까 우려해서 본인이 이미 재정플랜에 대한 결론을 내리는 경우이다.
물론 요즘은 클릭 몇번으로 원하는 정보를 찾는 것이 어려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사람마다 재정 환경, 나이, 목적, 성향 등이 모두 다르므로 쉽게 찾아지는 객관화된 정보를 나에게 적용시키는 것은 무리가 따를 수 있다. 예를들면 간단한 Term Insurance (기간성 생명보험) 하나 가입하려 해도 단순한 가격만의 비교가 아니라 다른 재정플랜의 보유여부, 건강상태, 보험의 추가혜택 등 전반적인 체크를 통해 보다 효과적인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이런 일들은 당연히 재정전문가와 상담을 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며, 이에 따른 추가비용이 더 들거나 고객이 커미션을 지급하는 일은 없다.
세번째는 재정플랜은 나와는 상관없는 먼나라 이야기라고 생각하는 경우이다. 재정상담을 하다 보면 모두들 저축의 중요성은 인정하지만 나중에 여유가 되면 저축하겠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그러나 저축은 충분히 쓰고 남은 돈을 모아두는 선택적인 것이 아니고 빠듯할 때 일부러 항목을 책정해 지출해야 하는 필수 예산인 셈이다. 단언하건데 저축에 대한 인식이 바뀌지 않는다면 설사 가정의 수입이 증가한다 하더라도 저축은 요원한 희망이 되고 말 것이다. 액수의 많고 적음에 상관없이 저축을 먼저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머지않은 미래에 남들과는 다른 재정적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최우선의 방법이다.
매일 $10씩만 저축하면 한달이면 $300를 저축할 수가 있다. 일년이면 $3,600이고 10년이면 $36,000를 저축할 수가 있다. 작은 돈일지라도 복리이자와 시간의 개념이 더해진다면 그 효과는 상상 이상이 된다. 저축에는 오직 이른 타이밍만 존재한다. 일찍하면 이득을 보는 것이고 늦을수록 돈을 모을 수 있는 기회는 소멸해버린다.

재정플랜은 재정 전반의 로드맵을 그리는 일

만약 재정플랜을 시작하는 단계라면 단편적인 시각이 아닌 재정 전반의 로드맵을 그려보고 본인 가정과 사업장에 맞는 계획을 순차적으로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이미 어떠한 상품에 가입이 되어 있다면 반드시 주기적으로 검토해볼 것을 추천한다. 처음 플랜을 시작했을 때와 재정상황이 바뀌었을 가능성이 높고 그렇다면 그에 맞는 적절한 조치를 통해 손해를 막아야 할 것이기 때문이다. 은퇴플랜을 위해 오랫동안 불입을 해왔다면 In-force Illustration 을 통해 플랜이 여전히 건강한지도 체크해 봐야 할 것이다. 또한 지금까지 공격적인 투자를 해온 편이라면 나이에 따라 Risk의 분산도 고려해야 할 것이다.
재정플랜이 이처럼 유기적이기에 올바른 재정전문가라면 고객을 위하는 방법을 모색하는데 게으름이 없어야 할 것이다. 재정전문가는 결코 '보험'을 파는 귀찮은 존재가 아니다. 그들은 가정(혹은 회사)의 경제에 대한 수입 및 지출, 저축, 세금, 교육자금, 은퇴플랜, 유산상속 등의 여러 상황에 대해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고객의 상황과 눈높이에 맞춰 자세히 설명하고, 고객이 최선의 결과를 볼 수 있도록 확실하게 플래닝하며, 꾸준한 Relationship을 통해 고객의 재정관리에 궁극적인 도움을 주는 사람이어야 한다.

살아가면서 주변에 전문가들이 가까이 있으면 삶이 편하고 유익해질 수 있다. 약은 약사에게 진료는 의사에게란 말처럼 모든 분야에서 믿을만한 사람을 찾아 좋은 관계를 맺는 것이 현명한 삶을 살아가는 길이 아닐까 싶다.

Share it!
Kakaotalk Facebook
CHANWOO PARK

CHANWOO PARK

Field Vice President
Allmerits Financial

최신글

메디케어/건강보험
05-03-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