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운용

[401(k) 어떻게 투자할까] 시장 변동 심할 때는 브로커리지 계좌 접목

개인 IRA도 브로커리지에 열 경우 별 제약 없이 다양한 방식으로 투자가 가능하다. 그런데 401(k)는 그렇지 못한 편이다. 좀 더 능동적인 자산관리를 하고 싶어도 옵션이 제한적이다. 요즘 같은 투자환경에서는 더욱 아쉬운 대목이다.

▶401(k) 브로커리지 계좌

401(k) 내에서도 브로커리지 계좌 투자가 가능한 경우가 있다. 'Self-Directed Brokerage Account (SDBA)'라고 401(k) 플랜 내에서의 브로커리지 계좌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브로커리지 계좌이기 때문에 일반 트레이딩 계좌처럼 개별 주식이나 채권, ETFs 등의 거래가 가능하다. 그런데 모든 401(k) 플랜이 이같은 옵션을 제공하지는 않는다. 특히 플랜의 자산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을 경우에는 없는 것이 일반적이다.

자산규모가 큰 플랜이라고 해도 없을 수 있다. 직원들이 브로커리지 계좌를 통해 과도한 트레이딩을 하고 이로 인해 큰 손실이 날 수 있는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한동안 지양돼 온 것도 사실이다. 요즘은 다시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요즘 직장인 투자자들이 보다 다양한 투자옵션을 기대하고 원하는 성향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401(k) 브로커리지 계좌에 대한 태도이다. 만약 브로커리지 계좌 투자가 가능한 플랜이라면 자신이 원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직접 투자할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에 좋은 소식일 수 있다. 그러나 동시에 직접투자와 연관된 '리스크'에 대해 충분히 숙지해야 한다. 이를 일반 브로커리지로 오해하고 과도하게 자주 거래하는 것은 권장되지 않는다. 특히 전문성이나 투자경험이 일천한 투자자들이 직접투자를 하면 크게 손실을 볼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401(k) 자체가 멀리 보고 오래 투자하는 은퇴플랜이라는 점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좀 더 다양한 투자자산 유형이나 방법을 활용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관점은 여전히 '롱텀(long-term)' 투자에 기반해야 한다.

▶일반적 401(k) 투자의 제한성

401(k) 플랜의 투자는 대부분 뮤추얼 펀드를 통해서 한다. 스스로 자신의 리스크 성향을 판단하고 그에 맞는 포트폴리오를 짜야 한다. 많은 401(k) 투자자들이 그래서 알아서 구성 펀드가 정해진 '펀드의 펀드', 타겟펀드를 활용한다. 플랜에서 제공되는 펀드 메뉴 중 직접 원하는 펀드를 골라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는 것이 불편하기 때문이다. 어렵다고 생각하는 탓도 있다.

타깃펀드에는 은퇴시기를 기준으로 하는 펀드와 자신의 리스크 성향을 기준으로 하는 펀드가 있다. 시기를 기준으로 하는 펀드를 '타깃 데이트 펀드'라고 하고 리스크 성향을 기준으로 하는 펀드를 '타깃리스크 펀드'라고 부른다. 타깃 데이트 펀드는 보통 펀드 이름 뒤에 연도를 나타내는 숫자가 있고, 타깃리스크 펀드에는 보수적(conservative), 공격적(aggressive) 등의 수사가 붙어 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어쨌든 이런 펀드는 자신이 직접 여러 종류의 펀드를 골라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줄 뿐 아니라 적어도 해당 기준에 따라 전문기관에 의해 운영된다는 점에서 이점이 있다. 401(k) 투자의 상당 부분이 이들 타깃펀드를 통해 이뤄지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일반적 401(k) 투자의 답답함

평소에는 뮤추얼 펀드를 통해 하는 일반적 투자방법이 별 문제 되지 않을 수 있다. 그런데 시장환경이 수상해지면 답답할 수 있다. 지금 골라 놓은, 혹은 선택한 타깃펀드를 그대로 유지해야 하는지, 뭔가 다른 것으로 바꿔야 하는지 궁금해지기 시작한다. 그런데 별다른 옵션이 없어 보이면 답답해진다. 굳이 할 수 있는 방법이라면 플랜 내에서 채권이나 현금자산에 투자하는 머니마켓 펀드 등 안전형 펀드가 있는지 확인하고 활용하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에도 문제가 있다. 그렇게 펀드를 바꾸려면 시장이 저점을 형성한 것인지 고점을 형성한 것인지 상승장인지 하락장인지를 판단해야 한다. 흔히들 말하는 '시장 타이밍'을 하게 되는 것이다. '시장 타이밍'은 소위 '전문가'들에게도 어렵고 은퇴플랜과 같이 장기적인 투자를 전제로 할 경우엔 더더욱 바람직한 투자법이 아니라는 것이 중론이다. 결국 투자자 입장에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자산운용 서비스 활용

자신이 '숙달된' 투자자이면서 401(k)에서 브로커리지 계좌를 통한 투자가 가능하다면 직접 원하는 방식으로 투자하면 될 것이다. 그렇지 못한 상황일 경우의 옵션이 제한적이라는 것이 아쉽지만 몇 가지 방법을 강구해볼 수는 있다. 하나는 플랜 안에서 기관이 대신 관리해주는 서비스가 있다면 이를 활용하는 것이다. 타깃펀드와는 다른 옵션이다. 일반적 투자에서 활용되는 자산운용 서비스와 같은 것으로 이해해도 좋다.

다음은 외부에 신뢰할 수 있는 어드바이저가 있다면 해당 어드바이저에게 관리를 의뢰해볼 수 있다. 401(k) 플랜에 가입된 한 개인의 계좌를 외부 어드바이저가 관리해주기 위해서는 관련 법규와 절차상 넘어야 할 장애물들이 있지만 시도해볼 수는 있을 것이다.

만약 59.5세가 넘었다면 아직 직장생활을 하더라도 401(k) 계좌를 개인 IRA로 페널티 없이 옮겨올 수 있다. 이렇게 하면 브로커리지 계좌를 활용하는 데 문제도 없고, 전문가의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는 데도 문제가 없다.

회사의 플랜이 능동적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플랜으로 아예 바뀌는 것도 한 방법이다. 직원들이 전문 자산운용사의 능동 투자모델, 포트폴리오 전략들을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이다. 답답함이 덜어질 수 있다.
Share it!
Kakaotalk Facebook
KEN CHOE, CFP®

KEN CHOE, CFP®

Managing Partner / Principal
Allmerits Asset, LLC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