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투자

주택 융자와 크레딧 스코어

미국서 크레딧 스코어는 모든 경제활동을 하는데 중요한 요소다.

크레딧 스코어(Credit Score)는 미국서 사용하는 신용 점수를 뜻한다. 신용(credit)이라는 것은 간단히 말해 빌린 돈을 약정된 대로 일정 기간에 잘 갚는가를 보고 주는 점수다. 은행이나 금융기관에서는 이런 신용 정도를 점수화해 대출이나 신용카드 발급에 활용하고 있다.

크레딧 스코어는 TransUnion, Equifax, Experian 등 3개 신용평가기관에서 산정한다. 이 3대 기관은 채권자(은행, 금융기관 등)로부터 채무자의 크레딧 정보를 수집하는데 이렇게 수집된 정보를 신용평가모델에 대입하여 크레딧 스코어를 산정하게 된다.

크레딧 스코어는 300~850점 사이의 범위를 갖고 있고 크레딧 스코어는 은행 계좌 개설이나 신용카드 발급 후 약 6개월이 지나야 점수가 나온다. 한가지 여기서 생각해 볼 점은 미국 생활 및 크레딧 역사가 긴 분의 700점과 크레딧을 신청된지 얼마 않되는 700점은 주택 융자 기관에서 볼 때 역사가 긴쪽을 더 선호시 한다.


크레딧 스코어 산정 방식은 신용평가기관에서 사용하는 크레딧 스코어 산정 모델에 FICO Score와 Vantage Score 등이 있다. 그리고 신용평가 기관마다 자체적인 점수 산정 모델을 가지고 있지만 대부분 페이먼트 기록, 신용카드 등 채무 사용액, 채권 추심, 파산, 소송 이력, 크레딧 기간, 크레딧 계정 개수, 신용정보 조회 기록 등의 요소를 통해 크레딧 스코어를 산정하게 된다. 크레딧 스코어를 올리려면 우선 크레딧이 떨어지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크레딧 스코어를 올리려면 오랜 기간이 걸리지만, 떨어지는 것은 쉽다.

먼저 페이먼트 연체는 절대 금물이다. 신용카드 대금이나 모기지 등 각종 페이먼트를 제때 납부하지 않으면 연체 기록이 남게 되고 페이먼트 연체 기록은 신용 점수 중에서는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니 절대로 연체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만약 연체가 생길 것 같거나 늦은 실수 유발시 은행이나 카드사에 미리 연락해서 상담을 통해 연체를 해결하여야 하고 연체 기록 삭제를 요청해야 한다. 평소 좋은 기록 리면 유예하여준다.

채권 추심(collection) 이 발생하게 되면 그 기록이 7년동안 남게 되어 향후 경제 활동에 많은 불이익이 발생하게 되니 미리 방지 하는게 좋겠다. 부채 밸런스는 한도 대비 사용한 채무액을 낮게 유지 하여야 한다.

이자가 싸다고 무분별하게 필요 없는 카드 발급 및 계좌 개설을 하지 말아야 한다. 카드를 새로 발급 받거나 은행 계좌를 개설하면 그 자체로 크레딧을 생성하게 되고 신용 점수가 낮아진다. 그리고 이미 만들어진 계좌나 카드를 클로즈(close)하면 그 기록도 남게 된다. 그리고 계좌나 카드 클로징 기록이 너무 많으면 이 역시 크레딧 스코어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약 30일 동안 같은 종류의 크레딧 조회는 하나의 기록으로 남게되니 다량의 크레딧 조회를 삼가 하여야 한다. 자동차 융자나 리스시 많은 곳에서 크레딧 조회했다가 모기지를 받기 위해 은행에서 신용조회를 하면 여러 종류의 크레딧 기록이 섞이게 되어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Share it!
Kakaotalk Facebook
KEITH HYON

KEITH HYON

Owner & Broker
Master Realty and Investment

최신글